HOME > 여행가이드 > 주변관광지





공림사는 낙영산 아래 자리잡고 있는 사찰로 신라 제48대 경문왕(景文王, 861~874년)때에 자정선사가 창건한 고찰로 알려져 있다. 자정선사가 법력이 있다는 백성들의 칭송이 자자해, 경문왕이 그 인물됨을 알고 국사의 칭호와 공림사의 사명을 지어 액자를 하사하였다고 전해지며, 조선조 중기에는 법주사보다 더 흥하였지만, 전란으로 불타 근래에 다시 지은 건축물이다.
공림사 사적비의 앞면에는 공림사의 유래와 연력을 비롯해서 비의 건립경위 등을 적었는데, 강희 27년 3월에 썼으며, 나머지 3면에는 시주자ㆍ승려ㆍ주지ㆍ각수(刻手)의 명단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공림사(空林寺)에는 20여 그루의 고목군락이 희디 흰 바위산인 낙영산, 1000년 고찰과 어울리며 운치가 한결 깊어진다. 이렇듯이 느티나무 숲을 절 앞에 조성하게 된 이유를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풍수상 어떤 이유가 있으리라고 짐작할 뿐이다.
공림사의 인근에는 천연기념물 제266호로 지정되어 있는 망개나무가 있는데, 망개나무는 갈매나무과에 속해 있는 낙엽교목으로 일본의 남쪽지방과 중국의 중부지방에서 서식하는 희귀식물이다. 우리나라에는 속리산, 문경새재, 주왕산, 월악산과 내연산에서 자라던 것이 아직 몇 그루씩 남아있고, 사담리 덕가산과 남산 사이의 계곡에 400주 정도가 바위틈과 돌더미가 무너진 곳 등에서 자생하고 있다.
공림사 사적비는 조선 숙종 14년(1688)에 세운 것으로 경내의 요사채 동쪽 언덕 아래에 있는데 사각형 지대석 위에 복련(伏蓮)이 조각된 화강암 비좌(碑座)를 놓고 높이 177cm, 너비 90cm, 38.5cm의 대리석 비신(碑身0을 세우고, 팔작지붕 모양의 비관(碑冠)을 얹었다. 비문은 4면에 모두 새겨져 있는데 정면에 있는 본문과 이어지는 문장이 아니며, 좌/우측면의 내용은 뒷면의 시주자 명단의 연속으로 보이나, 시주시기가 서로 다른이들을 추가로 새긴 것으로 보인다.
비문의 찬자(撰者)는 석경일(釋敬一)이며, 허암(虛菴)이 쓰고, 조영(祖瑛)이 전(篆)했다. 비의 앞면에는 공림사의 유래와 연력, 비의 건립경위 등을 적었는데 강희(康熙) 27년 3월에 썼으며, 나머지 3면에는 시주자, 승려, 주지, 각수(刻手)의 명단을 기록하고 있다. 이 사적비는 비문이 완전하여 조선중기의 사회상과 지역의 동태를 보여주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이용정보
관람시간 : 09:00-18:00
휴관일 : 연중무휴
입장료 : 무료
주차장 : 100대(승용차)
이용문의 : 043-833-1029(공림사 관리소)

찾아가는길
중부고속도로(증평IC) → 증평 → 청안,청천방면(592번지방도) →부흥 → 금평3거리(우회전) → 청천3거리(좌회전) → 사담방면(37번국도) → 사담입구 → 공림사

주변정보
숙박지 : 사담관광농원 (괴산군/기타) , 사담팜스테이마을민박 (괴산군/민박)
음식점 : 경희식당 (보은군/한식) , 흥원식당 (보은군/한식)